KIOM 한국한의학연구원 / 한의학정책연구센터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사이트맵

HOME 정보마당>새소식

새소식

복지부, 2018년 WHO_FIC 네트워크 연례회의 한국 개최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10.25 10:51 | 조회수 : 515

2018년 WHO-FIC 네트워크 연례회의 한국 개최
- 세계보건기구 국제분류체계, 국내 전문가의 국제무대 활동기회 강화 -

◈「2018 WHO-FIC 네트워크 연례회의(Network Annual Meeting)」한국 개최

  • 주제 : 보편적 건강보장을 위한 보건의료정보 : 알마아타 선언 40주년
    (Better Health Information for Universal Health Coverage : 40Years After Alma Ata)
  • 기간 및 장소 : ’18. 10. 22(월) ~ 10. 27(토), 임피리얼팰리스호텔(서울 논현동)
  • 주최 : WHO·WHO-FIC한국협력센터*
    * 사회보장정보원이 ‘12년 최초 지정(4년임기) 받은 후 ’16년 재지정
  • 참석자 : 국내외 약 400여 명
    • (국외) WHO, WHO-FIC관계자, 전문가 등 56개국 230여 명
    • (국내) 정부기관, 관련 학회·협회, 관련 전문가 등 170여 명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사회보장정보원(원장 임회택)은 10월 22일(월) 부터 27일(토)까지 6일간 임피리얼팰리스호텔(서울 논현동)에서「2018 WHO-FIC* 네트워크 연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WHO-FIC (WHO Family of International Classification) : WHO가 질병·장애·의료행위 등 보건의료정보의 국제간 비교가 가능하도록 개발하는 국제분류체계**로서 WHO는 현재 이를 보급·교육하기 위해 의회, 위원회, 자문그룹 및 각국 협력센터(21개)로 조직을 구성하여 운영 중

** 국제분류체계 : 국제질병사인분류(ICD), 국제기능장애건강분류(ICF), 국제의료행위분류(ICHI), 국제전통의학분류(ICTM)로서 진단서 코드, 보험사 청구 코드, 보건의료 통계 생산의 기초 등으로 사용 중

이번 연례총회에는 전 세계 60여 개국 정부의 보건관계자와 국내 보건분류전문가 등 400여 명이 참여한다. 개회식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10월 26일 개최된다.

* 22일부터 4일간은 위원회·자문그룹 회의, 26일 개회식 및 총회 개최

올해 우리나라에서의 개최는 그간의 활동* 등을 고려하여 지난2015년 영국 연례회의에서 결정되었다.

* 2009년 연례회의를 한국에서 개최했으며, 2011년부터 복지부가 매년 참석

연례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복지부는 세계보건기구(WHO)와 지속적인 협의를 추진하였고, 지난해 10월 연례총회(멕시코)에서는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의 초대메시지를 담은 영상을 회원국을 대상으로 상영하였다.

또한, WHO의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의 추천을 받아 방글라데시, 부탄, 스리랑카 등 9개국의 전문가를 초청하여 국제보건분류체계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다.

해마다 1회 개최하는 연례회의는 WHO와 각 협력센터의 국제위원 및 관련분야 전문가가 참석하여 총회·의회·위원회 및 자문그룹회의를 통해 국제분류체계의 통합적 활용 등을 공유·논의하는 자리이다.

이번 회의 주제는 알마아타 선언이 발표된지 40주년을 기념하여,『보편적 건강보장을 위한 보건의료정보 : 알마아타 선언 40주년(Better Health Information for Universal Health Coverage : 40 Years After Alma Ata)』으로 선정되었으며, 일차보건의료를 위한 WHO 국제분류체계의 역할과 가능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 알마아타선언(AlmaAta Declaration) : UN총회에서 “Health for all by the year 2000”이라는 인류건강 목표를 제안함에 따라, 1978년 WHO와 UNICEF 공동주최 회의에서 일차보건의료를 통한 실현이 최선의 방법임을 제시한 선언

또한, 개최국이 주도적으로 발표하는 세부 과제발표에서는 알마아타 선언 취지인 ‘보편적 건강 보장’을 위해 우리나라가 노력해 온 전 국민 건강보험 완성 등의 내용을 소개할 계획이다.

발표될 주제는 ‘국내 보건의료정보화의 현황 및 과제’,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와 한의코드의 사용’, ‘한국의 건강보험분류체계와 WHO- FIC 활용’ 등 총 5개이다.

아울러, 우리나라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60여 개국의 200여 명의 WHO-FIC 네트워크 관계자에게 한국을 알리기 위해 고궁·민속촌 방문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연례총회부터는 WHO-FIC에 한의학 등 전통의학 분야 국제분류체계(ICTM)를 담당할 자문그룹을 신설하고 5명의 국내전문가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보건복지부 오상윤 의료정보정책과장은 “향후에도 WHO-FIC 및 유관기관·단체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국제분류체계의 국내도입과 확산, 국제무대에서 국내 용어의 위상을 보다 제고하는 등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붙임>

  1. 2018년 WHO-FIC 연례회의 개최(안)
  2. 국제분류체계 주요 내용
  3. 국내 유관기관 및 국제위원 현황
  4. 각 국 WHO-FIC 협력센터 운영 현황


IP : 111.*.*.* share
QRcode
  • twitter
  • facebook
  • clog
  • delicious
첨부파일
%s1 / %s2
 
번호 제목 작성자 파일
114 관리자
113 관리자
112 관리자
111 관리자
110 관리자 hwp
109 관리자 hwp
108 관리자
107 관리자
106 관리자
105 관리자
104 관리자 pdf
103 관리자
102 관리자
101 관리자
100 관리자 hwp
99 관리자
98 관리자 pdf
97 관리자 pdf
관리자 pdf
95 관리자 pdf

맨위로